[데일리 스타] 에버튼 팬은 번리에서의 암울한 경기력 이후 또 다시 '데이비드 모예스 SOS' 배너를 내걸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