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밥은 언제나 환영인가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