법정에서 만난 중학교 동창